2022년

[보도자료] 한교연, 2일 63컨벤션센터에서 '한국교회나라사랑기도회' 개최

by 사이트관리자 posted Mar 03,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도자료

사진1.jpg

 

사진2.jpg

 

사진3.jpg

 

사진4.jpg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은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륨에서 ‘한국교회 나라사랑기도회’를 개최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회복과 교회의 예배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

 

 

한교연이 주최한 이날 기도회는 3월 9일 대선에서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 상식이 회복되고 자유 민주주의를 꽃피울 하나님 마음에 합한 지도자를 선택하자는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기도회는 김효종 목사(상임회장)가 대표기도를 한 후, 홍정자 목사(서기)가 성경봉독을, 김지혜 목사(미국CUC 교수)가 특별찬양하고 이어 심하보 목사(한교연 공동회장)가 말씀을 전했다.

 

 

심하보 목사는 설교에서 “한미동맹을 유지하고 자유민주주의를 끝까지 지키며 신앙의 자유를 위해 헌법을 수호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됐으면 좋겠다”며 “정말 국민을 사랑하고 아끼는 자, 나라와 국민을 위해 5년 동안 희생할 수 있는 자가 대통령이 됐으면 좋겠다. 이를 위해 기도하고 행동하는 우리가 되자”고 역설했다.

 

 

이어진 특별기도 순서는 김학필 목사(한교연 상임회장)가 △나라와 민족의 안녕, 서정환 목사(공동회장)가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복음·평화통일, 한정수 목사(민복협 총재)가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바른 지도자 선출, 김병근 목사(공동회장)가 △코로나19 종식과 예배 회복을 위해 각각 기도를 인도했다. 이어 김훈 장로(기획홍보실장)의 광고, 원종문 목사(상임회장)의 축도로 기도회를 마쳤다.

 

 

인사 말씀과 축사로 이어진 2부는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국기독교인연합회 대표회장 심영식 장로, 권성동 의원(국민의힘, 미래약속포럼 상임의장)이 인사말을,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축사를 전했으며, 이채익 의원(국민의힘 기독인회 회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메시지를 대독했다.

 

 

윤석열 후보는 메시지에서 “저는 지금까지 부당한 권력에 굴하지 않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원칙과 뚝심으로 흔들림 없이 맞서 왔다. 정의와 상식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부름에 무거운 책임과 각오로 이 자리까지 오게 되었다”며 “저는 자기편에 관대하고 상대에겐 엄격한 대통령이 아닌 국민에게 따뜻하고 불의에 엄격한 대통령이 되겠다. 국민 옆에서 듣고 국민 눈높이에서 보며 국민의 삶을 위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상황에 따라 손바닥 뒤짚듯 입장을 바꾸는 거짓정치는 절대 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무너진 대한민국을 꼭 정상화 시키겠다.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희망찬 대한민국을 꼭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말을 전한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1919년 3.1운동과 더불어 우리나라가 놀라운 자유민주주의의 터 위에 서게 됐다. 3.1 정신은 한국교회의 영혼을 깨운 새로운 역사였다”며 “일주일 뒤에 대선이 있다. 우리는 3.1 정신을 가지고 기도해야 한다. 공정과 정의, 법치와 상식을 가지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대통령이 나오게 해달라고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기독교인연합회 심영식 대표회장은 “대한민국은 기도로 시작된 나라다. 그런데 지금 이 나라가 어떤 지경인가. 하나님 나라의 정신이 짓밟혀 버렸다”며 “하나님께서 은혜와 사랑을 주셔서 우리가 지금 여기까지 왔다. 이제 우리가 기도하면서 목숨을 걸고 이 나라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뒤이어 권성동 의원은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면서 “윤 후보는 한미동행을 강화하고, 힘을 통한 평화를 유지하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헌법 이념을 누구보다 잘 지키겠다고 약속하고 있다”며 “또한 신앙의 자유를 철저히 보장할 것”이라고 했다.

 

 

윤상현 의원은 축사에서 “지난 몇 년 동안 대한민국에서 하나님의 공의와 자유민주주의 가치가 크게 훼손됐다. 한국교회와 믿음의 선배들이 일궈낸 헌법의 가치가 훼손됐다. 이를 다시 회복하는 게 한국교회의 사명일 것”이라며 “103년 전 한마음 한뜻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기 위해 만세운동을 한 것처럼, 한국교회와 믿음의 지도자들 모두가 헌법의 가치를 다시 회복하기 위해 합심해 기도하고 행동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참석한 299명의 교계 정계 인사들은 자유민주주의 회복과 교회 예배 회복을 위해 합심 통성 기도함으로 이날 순서를 마무리했다.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