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보도자료] 한교연 2022 사랑의 연탄 나눔

by 사이트관리자 posted Feb 18,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교연 2022 사랑의 연탄 나눔

백사마을 소외계층에 2만6천장 전달

지난 10년간 26만장 기증해 감사패도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이 지난 2월 17일(목)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2022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갖고 추운 겨울 날씨를 뜨겁게 녹였다.

 

한교연 봉사위원회(위원장 홍정자 목사)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한교연은 사랑의 연탄 2만6천장을 이 지역 소외계층 가구에 전달했다. 한교연이 이날 전달한 연탄 2만6천장은 이 지역 독거노인 220가구가 한 달간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는 분량이다.

 

 

공동회장 김병근 목사의 사회로 열린 1부 예배는 공동회장 장시환 목사의 기도와 총무협 회장 김고현 목사의 성경봉독,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의 설교 순으로 진행돼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가 광고하고 상임회장 김학필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이날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설교를 통해 “우리가 사는 세상 어딘가에는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있다. 주님은 이들을 돕는 게 그리스도인의 본분이라고 하셨다”면서 “내 손을 펴서 다른 이들의 살 것을 공급하는 것이야말로 복 중에 복”이라고 말했다. 송 목사는 또 “예수님의 마음은 긍휼하심에 있다. 이 긍휼이 바로 사랑의 실천”이라며 “오늘 우리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연탄을 전달하게 된 것은 말과 혀로 하지 말고 행하라는 주님의 말씀을 그대로 실천하는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부 전달식은 기획홍보실장 김훈 장로의 사회로 봉사위원장 홍정자가 목사 인사하고 서울연탄은행 대표 허기복 목사가 답사했다. 이어 연탄 2만6천장을 전달하는 순서를 가졌으며 연탄은행이 한교연에 감사패를 전달하는 순서로 이어졌다.

 

 

봉사위원장 홍정자 목사는 인사에서 “올해도 어김없이 ‘사랑의 연탄’을 나누게 하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린다”며 “한교연이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만 하려고 하면 갑자기 추워지는데 이 추위에 떨고 있는 이웃이 얼마나 많은지, 생각하라는 하나님의 뜻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홍 목사는 이어 “한교연은 창립 이듬해부터 10년째 매년 연탄나눔 행사를 이곳 백사마을에서 진행해 왔는데 이곳에 사시는 주민들이 더 좋은 환경으로 이주하게 될 때까지 이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탄은행 대표 허기복 목사는 2년 이상 계속된 코로나로 후원과 봉사가 절반 이상 줄어든 현실에서 한교연이 10년째 꾸준히 지원해줘서 큰 힘과 용기를 얻고 있다‘며 연탄은행 이사회와 연탄을 때는 전국 8만 가구 주민들의 감사한 마음을 담아 한교연에 감사패를 드리게 됐다고 전했다.

 

 

전달식 후 참석한 한교연 임원 등 봉사자 30여 명은 연탄지게를 지거나 리어커에 연탄을 싣고 가가호호 연탄을 배달했다. 또 길게 한 줄로 서서 연탄을 나르며 영하 10도의 매서운 추위를 뜨거운 열기로 채웠다.

 

 

한교연은 2012년 창립 이듬해인 2013년 12월 백사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을 시작한 후 올해 10년째를 맞았다. 지난 10년간 한교연이 연탄은행과 협력해 소외된 독거노인 가구에 지원한 연탄만 약 26만장으로 이는 총 2166 가구가 한달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는 분량이다.

 

 

한교연은 매년 12월경 연탄나눔 행사를 진행해 오다 모든 지원이 거의 끊기는 2월 중순 경부터가 가장 어렵다는 서울연탄은행측의 요청에 따라 매년 2월 중순 이후에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

 

 

한교연은 사랑의 연탄 나눔 외에도 앞으로 이 지역 거동이 불편한 고령층을 위한 정기적인 세탁 봉사와 치과 무료 진료 등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한교연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야외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주변을 소독하고, 개인 마스크와 소독 등 개인 방역에 철저를 기했다. 연탄 배달도 비대면으로 진행했다.사진1.jpg

 

사진2.jpg

 

사진3.jpg

 

사진4.jpg

 

사진5.jpg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