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문서자료실
 타이틀
no.221 작성일: 2017/03/17 13:40 / 조회수: 3925회
제목 [보도자료]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한교연 내방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보도자료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한교연 내방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지난 317일 오전 한국교회연합을 방문해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와 환담했다.

 

정서영 대표회장은 김종인 전 대표에게 우리나라가 대통령 탄핵 이후 국론이 분열되고 민심이 갈라져 일부에서는 국난에 비교할만한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는데 정치인들이 이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종인 전 대표는 정치인들이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않은데 이런 것들이 정치 불신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이라며 나는 앞으로 무슨 일을 하든 갈라진 민심을 화합하고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서영 대표가 지금 중국이 사드배치문제로 경제 보복에 나서는 등 안보 불안이 계속되고 있고 함께 경제적인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점에 대해 정치권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하자 김종인 전 대표는 사드 문제는 우리의 안보에 관한 문제이므로 이견이 있을 수 없다. 정치권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 대북관계를 지나치게 경직되게 접근할 필요는 없겠지만 중국의 경제 보복도 우리 정부와 정치권 국민이 한 목소리를 내면 오래 가지 못할 것이다. 국민들이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정치권이 근본적으로 같은 인식을 가지고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대표는 나는 과거 정부에서 일을 할 때부터 보수와 진보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 나라를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같은 지향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대선주자들 중에 정권교체를 말하는 이들이 있는데 정권은 헌재가 대통령 탄핵을 인용함으로써 이미 교체가 된 것이다. 우리 국민들은 매우 역동적이기 때문에 앞으로 바른 선택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 대표가 한국교회 특히 보수적인 성도들은 현 대선주자들 중에 보수 진보를 아우르고 분열을 치유하고 통합할 적임자가 있을지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하자 김 전 대표는 지금 나는 한국의 미래를 위해 어떤 것이 옳은 지 신중하고 현명한 판단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보도자료] 한교연 선교위원회, 25사단 신... 기획홍보실 2017/03/19
이전 [보도자료] 한교연 제6-2차 임원회, 통합추... 기획홍보실 2017/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