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문서자료실
 타이틀
no.220 작성일: 2017/03/15 15:20 / 조회수: 3912회
제목 [보도자료] 한교연 제6-2차 임원회, 통합추진위원회 활동보고 받고, 바수위 보고서 등 채택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보도자료

 

한교연 제6-2차 임원회

통합추진위원회 활동 보고받고, 바수위 보고서 등 채택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6-2차 임원회가 지난 315일 오전 11시 한교연 회의실에서 열려 기독교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고시영 목사) 중간보고를 받고 바른신앙수호위원회(위원장 황인찬 목사) 보고서를 채택하는 등 주요 안건을 결의했다.

 

임원 61(출석 30명 위임 31)이 참석한 가운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의 사회로 열린 임원회는 통합추진위원회 활동 중간보고를 받고 한기총에서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대로 양 기관 통합을 위한 실무작업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위원장 고시영 목사는 중간보고를 통해 한기총에 양 기관 통합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으며, 한기총 임원회에서 그 문제를 이영훈 대표에게 위임한 것으로 안다공이 한기총으로 넘어간 이상 한기총에서 통합을 위한 우리의 대화 제의를 신중하게 받아 응답해 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임원회는 통추위 위원장 고시영 목사의 보고를 그대로 받았다.

 

이어 바른신앙수호위원회 위원장 황인찬 목사는 지난 제6-1차 임원회와 교단장.총무간담회에서 논의돼 동 위원회로 위임된 한기총내 이단사이비 및 관련 인사에 대한 연구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황인찬 목사는 보고에서 한교연의 이단연구조사는 어디까지나 회원교단의 결의를 준수하는 데 있으며, 따라서 한교연이 이 범위를 넘어 따로 이단을 정죄하거나 해제할 권한이 없음을 분명히 하고 따라서 이번 연구조사는 회원교단을 비롯,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결의한 내용을 중심으로 자료를 연구 수집했음을 밝혔다.

 

이에 대해 임원회는 바른신앙수호위원회 보고를 정식으로 채택하고 그 내용을 통합추진위원회로 보내 향후 한기총과의 통합작업에 참고토록 했다.

 

임원회는 또한 한교연에 대한 명예훼손 건을 다루고 한교연 회원교단이 아닌 모 교단장의 한교연에 대한 명예훼손 건은 분명히 문서로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그 처리를 대표회장에게 위임했으며, 지난 6-1차 임원회에서 개인 소명의 기회를 주기로 한 총무협의회 회장에 대한 문제는 당사자가 임원회에 출석해 소명한 후에 사과한 것을 받아들이는 한편 차후에 한교연의 정체성과 다른 입장에서 활동하게 될 경우에는 한교연 총무협의회 회장직을 스스로 사임하기로 약속하고 마무리했다.

 

임원회는 이밖에도 회원교단이 분담금을 미납할 경우 사무처에서 해 교단에 대한 관련 증명 발급을 중단하기로 결의했으며,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를 한교연 단독 또는 다른 연합기관과 함께 드리는 문제를 대표회장에게 위임했다.



 
다음 [보도자료]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 기획홍보실 2017/03/17
이전 [보도자료] 문체부 송수근 장관대행 한교연... 기획홍보실 2017/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