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새소식
 타이틀
no.690 작성일: 2019/04/22 14:32 / 조회수: 163회
제목 [성명서] 스리랑카 연쇄 테러 희생자를 애도하며 잔인무도한 테러를 규탄한다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성명서>

스리랑카 연쇄 테러 희생자를 애도하며 잔인무도한 테러를 규탄한다

 

부활절인 지난 421일 주일 아침에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연쇄 폭발 테러로 무고하게 숨진 290여 명의 희생자와 비탄에 잠겨있을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450여 명의 부상자들이 속히 쾌유하기를 주님께 간절히 기도드린다.

 

스리랑카에서 교회와 성당 등 기독교공동체를 대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이번 테러는 종교 극단주의 세력이 기독교인을 겨냥해 저지른 잔인무도한 폭력이며 만행이다. 한국교회는 부활절 아침에 전해진 천인공노할 살상행위를 규탄하며, 이 엄청난 비극이 주님의 부활을 축하하고 기뻐해야할 부활절 아침에 벌어졌다는 점에서 끓어오르는 분노와 슬픔을 억누른 채 생명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는”(12:2) 믿음으로 그리스도인들이 평화의 사도로서 세상에서 감당해야 할 그 무거운 책무를 다시한번 엄중히 깨닫게 된다.

 

이번 테러의 소행이 어느 누구에 의해 저질러진 것인지 지금으로서는 단언키 어려우나 우리는 이런 천인공노할 만행이 종교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세계 지역과 국가에서 무수히 벌어지고 있음을 비쳐볼 때, 이번에도 종교적 극단주의 세력에 의해 주도면밀하게 계획되고 실행에 옮겨졌을 것이라는 것을 쉽게 유추할 수 있다.

 

어느 종교든 타인을 죽여서라도 자기들의 교리의 진리와 정당성을 인정받고자 한다면 이는 더 이상 종교라 할 수 없다. IS 등 이슬람 과격 테러분자들이 전 세계 인류가 박멸해야 할 세균 취급을 받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 어떤 종교든 살인, 폭력, 집단 살상, 방화 등 잔혹한 테러행위를 서슴없이 자행하는 극단주의 세력과 결합해 자기들의 뜻을 이루려 할지라도 생명으로 오신 주님이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며, 그 끝은 하나님의 심판뿐이다.

 

우리는 이번 스리랑카 연쇄 테러 사태를 보면서 이슬람 등 과격 종교집단은 마음만 먹으면 언제 어디서든 이런 끔찍한 테러를 감행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도 결코 테러 안전지대가 아님을 명심하고, 정부와 국회가 테러방지법 등 관련 법령을 더욱 치밀하게 강화함으로써 국민을 보호하는데 만전을 기해줄 것과, 그 어떤 폭력이나 테러도 이 땅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국민 모두가 철저한 경각심으로 경계하고 무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2019. 4. 22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2019/04/22 16:02:32)에 수정되었습니다.

 
다음 [성명서] 군청이 주최하는 신(神)축제에 대... 기획홍보실 2019/05/03
이전 [보도자료] 한교연, 부활절새벽연합예배 1... 기획홍보실 2019/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