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새소식
 타이틀
no.674 작성일: 2019/02/21 18:59 / 조회수: 150회
제목 [보도자료] 한교연, 2월 21일 백사마을에 사랑의 연탄 3만장 나눔행사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보도자료

한교연 221일 백사마을에 사랑의 연탄 3만장 나눔행사

연탄값 인상으로 뚝 끊긴 후원의 손길, 한교연은 2만장에서 3만장으로 후원 늘려

봉사자 50여 명 릴레이 연탄 배달, 지게, 리어커로 연탄 나르며 봉사의 구슬땀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221() 오전 1030분 서울 중계동 104번지 백사마을에서 가난한 이웃을 위해 사랑의 연탄 3만장을 전달하고 나누는 뜻깊은 행사를 가졌다.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마을 주민들과 봉사자들 50여 명과 함께 드린 예배에서 설교를 통해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곡식을 거둘 때 첫 수확은 하나님께 드리고, 두 번째 소출은 자신의 양식으로 쓰고, 분깃을 남겨 가난한 사람들을 먹이게 하셨다”고 말하고 “우리 모두는 하나님이 주신 건강과 시간, 물질도 첫째는 하나님을 위해, 그리고 자신과, 가난한 이웃을 위해 쓰는 것이 복된 삶”이라고 강조했다. 권 목사는 “연탄은 검은 색이었다가 불이 활활 타올라 추운 겨울 날씨를 녹이고 이웃의 언 가슴도 녹인 후에는 하얗게 변한다”면서 봉사의 구슬땀을 흘린 우리 모두도 연탄처럼 뜨거운 봉사의 마음을 쏟아 남에게 유익한 사람이 될 뿐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하얗고 깨끗한 사람을 살아가자“고 덧붙였다.

 

연탄은행 대표 허기복 목사는 “연탄값이 갑자기 큰 폭으로 인상되는 바람에 백사마을 주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더 추운 겨울 보내는 형편이었는데 한교연이 매년 연탄을 기증해 줄 뿐 아니라 매년 2만장 기증하던 데서 올해는 3만장으로 더 늘려 큰 도움과 위로를 동시에 받았다”고 말하고 “연탄 값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기업체와 독지가들이 기증을 늘리는 게 아니라 오히려 사회적인 분위기 때문에 더 줄어 올해는 작년 대비 연탄 지원 목표액에 35%나 감소하는 등 서민들의 삶이 더 궁핍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허 목사는 “서민들의 생존과 직결되는 연탄 값 기습 인상에 항의하기 위해 한달동안 매일 청와대 앞에서 일인 시위에 나섰으나 역부족임을 깨달았다”며 “이 지역 주민들은 겨울이 시작되기 전 10월부터 4월까지 난방과 취수, 세탁시에 더운 물을 쓰는 등 없어서는 안 되는 것이 연탄이기 때문에 해마다 가파르게 인상하는 ‘연탄’이 ‘금탄’이 된지 오래”라며 “12월과 1월에 반짝하던 후원 열기가 2월에 들어서면 갑자가 뚝 끊기는 게 현실인데 한교연이 이러한 때에 매년 잊지 않고 찾아와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눠 줌으로 귀한 봉사의 본을 보여 주심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날 한교연은 남궁찬 목사(봉사위원장)의 사회로 김명찬 목사(총무협 회장)의 기도와 박용구 방로(부회계)의 성경봉독,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가 “하나님이 주신 분깃”(19:9~10) 제목으로 설교했으며, 박만수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치고, 이어 김병근 목사(서기) 사회로 사랑의 연탄 3만장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은 권태진 대표회장이 인사와 허기복 목사의 답사, 순으로 진행됐으며 백사마을에 거주하는 어르신들도 예배에 참석해 감사를 표했다.  

 

전달식 후에는 50여 명의 한교연 임직원과 군포제일교회, 성민원 봉사자들이 연탄은행(창고)가 있는 마을 한복판으로 이동해 한 줄로 길게 늘어서 연탄을 옮기는 릴레이 연탄 배달과 지게와 리어커를 이용해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내리며 가가호호 연탄을 배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주님이 이 땅에 교회를 세우신 것은 사람의 영혼을 구원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라는 뜻”이라며 “한교연은 때를 얻든지 못얻든지 형편이 어떠하든지 가난한 이웃을 돕는 일이라면 최선을 다해 앞장섬으로써 그리스도의 영광을 드러내려는 것”이라며  “십시일반 후원해 주신 교단과 교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더 많은 교회와 성도들의 관심과 동참을 요청했다.

 

오늘 한교연이 지원한 사랑의 연탄 3만장은 백사마을 주민 500명이 한 달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는 양으로 금액은 약 24백만원이다. 한교연은 회원교단인 대신, 개혁개신, 합동개혁, 호헌, 합동해외, 합동총신 총회와 군포제일교회, 영안장로교회, 은혜와 진리교회, 성민원 등 교회와 단체, 국제위원장 김승경 목사, 봉사위원장 남궁찬 목사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후원으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다음 [성명서] 한국교회 혼란을 부추기는 사법부... 기획홍보실 2019/02/26
이전 [보도자료] 제8-2차 임원회, 한기총과의 통... 기획홍보실 2019/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