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새소식
 타이틀
no.654 작성일: 2018/11/27 15:22 / 조회수: 105회
제목 [보도자료] 한기연 7-8차 임원회, 연합기관 통합문제는 차기로 넘겨 계속 추진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보도자료


한기연 7-8차 임원회

연합기관 통합문제는 차기로 넘겨 계속 추진 

8회 총회 준비에 만전, 법규개정안 발의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1127일 오전 11시 대표회장실에서 제 7-8차 임원회를 개최하고 제8회 총회 준비 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정관과 선거관리 규정 일부를 신설 또는 개정하는 법규개정안을 발의 가결했다.

 

이날 임원회에서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는 한 회기동안 협력해준 모든 임원들에게 감사한다고 인사하고 제7회기 마지막 임원회인 만큼 최근까지 진행된 한교총과의 통합 추진 상황을 임원들에게 소상하게 보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회장은 그동안 한교총과 수차례 합의서를 교환하고 기자회견도 했지만 아직까지 통합에 이르지 못하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양 기관이 통합을 이루려는 목표는 같으나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부분에서는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양 측의 통합에 대한 시각차가 없을 수 없겠지만 무엇보다 서로가 서로를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 통합에 결정적인 장애물이 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동석 대표회장은 이어 연합기관이 하나가 되어 힘있게 대정부 정책을 수행해 나가야 할 소명이 우리에게 있음을 절대로 잊어선 안 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한국교회 교인들의 정서는 연합기관이 통합하든 안하든 별로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데 교단의 지도급 인사들이 통합을 놓고 서로의 정치적인 득실을 따지는 것이 과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통합인지 회의적인 생각이 든다며 통합이 되면 좋겠지만 안 되더라도 정책적인 연대를 통해 연합기관이 해야 할 일은 계속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원들은 상대측이 언론 등을 동원해 통합이 안 되는 책임이 전적으로 우리에게 있는 양 일방적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근거와 출처를 알 수 없는 유언비어가 떠돌고 있다며 기자회견 등을 열어 그간의 통합추진과정을 언론에 똑바로 알려줄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그러나 대표회장은 그것이 통합에 긍정적인 작용을 한다면 모를까 이제 와서 시시비비를 가리고 상대에게 책임을 전가한다고 한들 그것이 한국교회 앞에 서로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통합이 완전히 무산된 것이 아닌 이상 금회기에 안 되면 차기에 새로운 대표들이 통합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한기연이 연합기관으로서 하나님과 세상 앞에 당당하게 우리의 길을 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임원들은 제8회 총회가 딱 일주일 남은 시점에서 현실적으로 금회기내에 통합은 어렵다고 판단하고 차기 대표회장과 새로 구성될 임원회에 연합기관 통합을 계속 추진하도록 힘을 실어주기로 결의했다.

 

임원회는 또한 제8회 총회에서 개정할 법규개정안을 발의했다. 그 골자는 선거관리 규정 제2조 후보의 자격 5항에 대표회장은 1회에 한해 연임할 수 있다를 신설했으며, 정관 제18조 임원회의 구성 3항에 상임회장을 3인 이하로 늘리기로 했다. 이 개정안은 총회에서 통과되면 즉시 발효된다.

 



 
다음 [보도자료] 성민원 제19회 빛사랑 모임 기획홍보실 2018/12/03
이전 한교연, 서울역 신생교회서 '2018 사랑의 ... 기획홍보실 2018/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