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및자료새소식
 타이틀
no.623 작성일: 2018/05/07 15:19 / 조회수: 180회
제목 [보도자료] 한기연 어버이날 맞아 특별한 사랑의 밥퍼행사
이름 기획홍보실
관련 사이트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없음
이미지파일 첨부이미지 없음
내용

 

보도자료

한기연 어버이날 맞아 특별한 사랑의 밥퍼행사

고등학생들이 독거노인들 가슴에 카네이션 달아주고 점심 대접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은 지난 57일 오전 서울역 급식센터인 신생교회(김원일 목사)에서 특별한 사랑의 밥퍼 행사를 가졌다.

 

어버이날을 하루 앞두고 열린 이날 사랑의 밥퍼 행사는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가 시무하는 목동능력교회 고등부 학생과 교사 등 30여 명이 참여해 노숙인과 쪽방촌 거주 독거노인 200여 명의 가슴에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준비해간 양말을 선물했으며, 따뜻한 점심 한 끼를 대접하고 위로했다.

 

이날 한기연 대표회장 이동석 목사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도 없이 홀로 외롭게 생활하는 독거노인들과 노숙인들을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위로하는 의미와, 특별히 어린 고등학생들에게 부모 뿐 아니라 외롭게 생활하는 어른들을 공경하는 마음과 를 고취하는 의미에서 특별한 사랑의 밥퍼 행사를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목동능력교회는 이동석 목사가 한기연 대표회장에 취임한 후 두 차례에 걸쳐 노숙인 사랑의 밥퍼를 진행한 것을 계기로 주일 예배 시간에 설교를 통해 가난한 이웃에 대한 사랑과 섬김을 강조해 왔는데, 이에 따라 동 교회 고등부 학생들이 지난 고난주간에 한 끼 금식하고 모은 헌금을 서울역 노숙인들을 위한 점심 급식비로 전달하게 된 것이다.

 

이날 점심 식사를 제공받기 위해 인근에서 모인 200여명의 독거노인들과 노숙인들은 목동능력교회 고등부 학생들과 교사들로 구성된 찬양단이 복음성가와 어머님 은혜를 부르며 가슴에 일일이 카네이션을 달아주자 가슴이 뭉클하여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이들은 어버이날을 하루 앞두고 손주 뻘 되는 학생들이 가슴에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주니 감격스럽고 또 몸둘 바를 모르겠다우리 같은 보잘 것 없는 노인들을 찾아와주고 관심을 가져 주는 것만도 너무나 고마운데 선물도 줘서 평생 잊을 수 없는 어버이날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들어 세 번 째 사랑의밥퍼 행사를 갖는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섬김과 나눔 정신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온 한기연은 이번 고등학생들의 급식봉사에 이어 올 추석에는 목동능력교회 청년들이 참여하는 밥퍼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다음 [본회의 입장] ‘양심적 병역거부’는 국가... 기획홍보실 2018/05/14
이전 [성명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 기획홍보실 2018/04/27